매일미사 (백) 부활 제5주간 금요일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2021년 5월 7일 금요일

  • 입당송
    묵시 5,12 참조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은 권능과 신성과 지혜와 힘과 영예를 받으소서. 알렐루야.
    본기도
    주님,
    기쁜 마음으로 거행하는 이 파스카 신비를
    저희가 날마다 실천하여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권능으로 보호를 받고
    영원한 구원에 이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사도들과 원로들은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불륜을 멀리하라고 당부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고 말씀하신다(복음).
    제1독서
    <성령과 우리는 몇 가지 필수 사항 외에는 여러분에게 다른 짐을 지우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5,22-31
    그 무렵 22 사도들과 원로들은 온 교회와 더불어,
    자기들 가운데에서 사람들을 뽑아
    바오로와 바르나바와 함께 안티오키아에 보내기로 결정하였다.
    뽑힌 사람들은
    형제들 가운데 지도자인 바르사빠스라고 하는 유다와 실라스였다.
    23 그들 편에 이러한 편지를 보냈다.
    “여러분의 형제인 사도들과 원로들이
    안티오키아와 시리아와 킬리키아에 있는 다른 민족 출신 형제들에게 인사합니다.
    24 우리 가운데 몇 사람이 우리에게서 지시를 받지도 않고 여러분에게 가서,
    여러 가지 말로 여러분을 놀라게 하고
    정신을 어지럽게 하였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25 그래서 우리는 사람들을 뽑아 우리가 사랑하는 바르나바와 바오로와 함께
    여러분에게 보내기로 뜻을 모아 결정하였습니다.
    26 바르나바와 바오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은 사람들입니다.
    27 우리는 또 유다와 실라스를 보냅니다.
    이들이 이 글의 내용을 말로도 전할 것입니다.
    28 성령과 우리는 다음의 몇 가지 필수 사항 외에는
    여러분에게 다른 짐을 지우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29 곧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피와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불륜을 멀리하라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이것들만 삼가면 올바로 사는 것입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30 사람들이 이렇게 그들을 떠나보내자,
    그들은 안티오키아로 내려가 공동체를 모아 놓고 편지를 전하였다.
    31 공동체는 편지를 읽고 그 격려 말씀에 기뻐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57(56),8-9.10-12(◎ 10ㄱ)
    ◎ 주님, 백성들 가운데에서 당신을 찬송하리이다.
    또는
    ◎ 알렐루야.
    ○ 제 마음 든든하옵니다, 하느님. 제 마음 든든하옵니다. 저는 노래하며 찬미하나이다. 내 영혼아, 깨어나라. 수금아, 비파야, 깨어나라. 나는 새벽을 깨우리라. ◎
    ○ 주님, 백성들 가운데에서 당신을 찬송하고, 겨레들 가운데에서 당신을 노래하리이다. 당신의 자애 크시어 하늘에 이르고, 당신의 진실 크시어 구름에 닿나이다. 하느님, 하늘 높이 오르소서. 당신 영광을 온 땅 위에 드러내소서. ◎
    복음 환호송
    요한 15,15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으니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부른다.
    ◎ 알렐루야.
    복음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2-17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2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4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15 나는 너희를 더 이상 종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종은 주인이 하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내가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기 때문이다.
    16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을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시게 하려는 것이다.
    17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예물기도
    자비로우신 주님,
    저희가 드리는 이 예물을 거룩하게 하시고
    영적인 제물로 받아들이시어
    저희의 온 삶이 주님께 바치는 영원한 제물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부활 감사송 1 : 파스카의 신비>
    주님, 언제나 주님을 찬송함이 마땅하오나
    특히 그리스도께서 저희를 위하여 파스카 제물이 되신 이 밤(날, 때)에
    더욱 성대하게 찬미함은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의 죄를 없애신 참된 어린양이시니
    당신의 죽음으로 저희 죽음을 없애시고
    당신의 부활로 저희 생명을 되찾아 주셨나이다.
    그러므로 부활의 기쁨에 넘쳐 온 세상이 환호하며
    하늘의 온갖 천사들도 주님의 영광을 끝없이 찬미하나이다.
    영성체송
    십자가에 못 박히신 분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부활하시어, 우리를 속량하셨네.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거룩하신 성체를 받아 모시고 간절히 비오니
    성자께서 당신 자신을 기억하여 거행하라 명하신 이 성사로
    저희가 언제나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신앙에도 나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10대와 30대, 70대가 이해하는 사랑이 각각 다르듯이, 신앙의 나이 또한 사랑에 대한 이해와 실천에 따라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태어나고, 걷고, 자라고, 집을 떠나 독립하고, 우리가 이렇게 하루하루 성장하듯이 우리의 신앙도 사랑을 얻고, 이해하며, 사랑의 기준에 따라 매 순간 ‘예.’ 또는 ‘아니요.’라고 응답하면서 성장해 나갑니다. 어떤 때는 예수님의 친구로 살다가, 어떤 때는 예수님의 종으로, 또 어떤 때는 예수님의 적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발견합니다. 그렇지만 우리가 그분의 친구로 살지 않아도 그분께서는 언제나 우리를 “친구”라고 불러 주시며, “나는 너를 사랑한다.”라고 하십니다.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루카 10,29-37 참조)에서는 누가 나의 이웃 곧 친구인지 또는 친구가 아닌지를 보여 줍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웃’이라는 개념이 이스라엘 땅에 사는 사람으로 한정되어 이해되던 당대의 한계를 뛰어넘어, 사랑을 알고, 사랑을 느끼며, 사랑을 실천하는 많은 이를 ‘이웃’ 곧 ‘친구’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사랑은 추상적이거나 일반적이지 않고 구체적입니다. 이 구체성은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라는 예수님의 초대에 대한 응답으로 드러날 수 있습니다. 나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과 가장 먼 이웃은 누구입니까? 이를 가르는 기준이 필요성이나 다른 현세적 이유는 아닙니까? 우리는 사랑을 통하여 모두 가까운 이웃이 되고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의심과 망상, 두려움과 원망 속에 있지 말고 진실되게 사랑을 실천하며 자유로운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합니다. 사랑은 모든 사람이 타고난 사명이며 그리스도인에게는 소명입니다.

    (신우식 토마스 신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