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보도 자료

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주년 기념 한국가톨릭미술가협회전 개최

  • 2020월09년25일
  •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원문보기

                                         

미술을 통해 그리스도의 정신을 구현하며, 한국 교회미술의 발전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한국가톨릭미술가협회(회장 안병철, 담당 지영현 신부)는 서울가톨릭미술가회(회장 안병철, 담당 지영현 신부) 창립 50주년을 맞이해 한국가톨릭미술가협회전 하느님, 예술로써 찬미 받으소서전시를 107~19일 명동 갤러리 1898에서 개최한다.

 

전국 15개 교구 가톨릭미술가회 회원과 LA 남가주가톨릭미술가회 회원 399명이 참여하는 이 전시는 다양한 장르와 소재를 통한 한국가톨릭 미술의 현장을 새롭게 조명하며, 교회미술의 미래지향적 가치와 전망을 가늠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인해 축소해 진행된다. 한국미술계의 원로인 이순석, 김세중, 권순형, 김태, 최종태, 최의순 등 15명의 창립회원의 작품은 실물로 <창립회원 특별전>으로 마련되며 나머지 회원의 작품은 사진과 한국가톨릭미술가협회 홈페이지(개설 예정)에 온라인상으로 전시될 예정이다. 가톨릭 교회미술의 재정립, 질적 발전을 위해 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년사 발간 및 한국교회미술 연구 세미나도 추후 개최될 예정이다. 107일 오후 3시 명동대성당에서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서울가톨릭미술가회 50주년 기념 전시 개막미사가 거행된다.

 

김세중 작

예수상 jesus

21x19x49cm, 청동

1983

 

김형구 작

성서있는 정물

61×73cm, 유화

1971

 

최의순 작

천사

20x30x76cm,

석고착색

1970

 

 

이남규 작

work69
80x53
캔버스에 유화
196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구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