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보도 자료

'우표로 선교하는 신부님' 최익철 신부 22일 선종

24일 명동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장례미사 봉헌

  • 2020월08년24일
  •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원문보기

우표로 선교하는 신부님' 최익철  베네딕토 신부가 지난 22복되신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에 선종했다. 향년 98. 서울대교구 최고령 사제였던 최 신부의 장례미사는 824일 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사제단의 공동 집전으로 봉헌됐다.

 

1923년 황해도 안악군에서 태어난 최 신부는 195011월 사제품을 받고 황해도 사리원 본당 주임으로 임명됐지만 6.25 전쟁으로 사목을 펼치지 못하고 부산 피난길에 올랐다. ‘군종신부라는 개념조차 없던 시절, ‘무보수 촉탁 문관이라는 신분으로 군종사목을 시작했다. 이후 1953년 성신고 교사로 재직, 1995년부터 8년 간 벨기에 루뱅대에서 수학한 후 1963년부터 이문동, 가회동 본당 주임, 여의도성모병원 원목, 금호동, 오류동, 해방촌, 세종로, 신천동, 명수대(흑석동), 마천동 본당 주임을 거쳐 1998년 원로사목 사제가 되었다.

성경, 성인, 교황 등 세계 각국의 가톨릭 관련 우표를 평생 수집한 최 신부는 우표로 보는 성인전, 우표로 보는 구세사, 우표로 보는 교황전등 관련 서적 50여 권을 저술했다. 지난 5월 펴낸 1877쪽 분량의 천주교 우표 도감(가톨릭출판사)은 최 신부의 마지막 저서가 되었다.

최 신부는 보청기 신부님으로도 유명했다. 어려서 청각장애로 사제 성소를 포기할 뻔했던 그는 우표 전시와 저서 판매 수익금을 모아 청각장애 어린이?청소년 수백 명에게 최신 보청기를 전달하기도 했다.

 

염수정 추기경은 장례미사 강론을 통해 사제단의 맏형이셨던 최 신부님을 생각하면 항상 쾌활하고 소탈하셨던 모습이 떠오른다. 평생을 착한 목자로 모범을 보이신 최 신부님은 한국 교회와 후배 사제들에게 사랑의 큰 유산을 남기셨다.”고 회상했다.

염 추기경은 마지막 만남도 회고했다. “신부님의 영명축일을 앞둔 지난 79일 마지막으로 신부님을 만나뵀다. ‘나는 이 평생 아무것도 한 일이 없다는 겸손의 말씀에 신부님의 세례명 베네딕토처럼, 하느님의 사랑과 축복을 소중히 받아들이고 열매 맺어오신 그 삶 자체가 축복입니다라고 진심으로 말씀드렸다.”

 

장례미사 고별사에서 원동일 신부(의정부교구 제1지구장)신부님은 생의 마지막까지도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으셨다. 다만 하느님의 뜻을 이루지 못하는 것을 더 두려워하셨다.”전례에 더없이 엄격하셨기에 때로는 고리타분하다는 얘기도 들으셨지만, 지금 생각하면 신부님의 삶 안에 사제생활의 정수(精髓)가 있었다.”며 고인을 기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장례미사에는 교구 사제단과 유가족만 참석했다. 장지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이다.

 

 

 

최익철 베네딕토 신부 약력

1923. 3. 16. 황해도 안악군 출생

1950. 11. 21. 사제수품

1950. 11. 황해도 사리원 본당 주임

1951. 2. 군종

1953. 5. 성신고등학교 교사

1955. 5. 해외유학(벨기에 루뱅대학)

1963. 8. 이문동 본당 주임

1967. 11. 가회동 본당 주임

1970. 1. 성모병원(. 여의도성모병원) 원목

1971. 3. 금호동 본당 주임

1973. 5. 오류동 본당 주임

1976. 6. 해방촌 본당 주임

1981. 1. 세종로 본당 주임

1986. 8. 신천동 본당 주임

1991. 9. 명수대(. 흑석동) 본당 주임

1996. 10. 마천동 본당 주임

1998. 10. 9. 원로사목사제

2020. 8. 22. 선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