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구의 간추린 역사

    • 1. 한국 천주교회의 창설과 조선대목구의 설정

    • 명례방 집회,김태,1984년 명동대성당
    • 천주교는 한문으로 번역되고 저술된 천주교 서적을 통해 우리나라에 소개되었고, 이를 학문으로 연구하던 남인 학자들 사이에 천주교 신앙이 싹텄습니다.
      그들 중 한 사람이었던 이승훈은 1784년 중국 북경에서 세례를 받고 돌아와, 수표교 인근에 있던 이벽의 집에서 김범우, 이벽, 이존창, 지홍, 최인길, 최창현 등에게 세례를 주었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에 비로소 신앙 공동체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늘어가는 신자들로 모임 장소였던 이벽의 집이 비좁아지자, 그 해 겨울부터는 명례방(지금의 명동)에 있던 김범우의 집에서 집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듬해인 1785년 명례방 집회가 박해를 받으면서, 이후 한국 천주교회는 신유박해(1801년)를 비롯한 크고 작은 박해로 혹독한 시련의 시기를 지내야 했습니다. 하지만 신앙의 선조들은 이러한 시련 속에서도 신앙을 지키며 복음을 전파하는 한편, 늘어가는 신자들의 신앙생활을 돌볼 성직자를 맞아들이고자 쉼 없는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마침내 1831년 9월 9일, 교황 그레고리오 16세는 조선대목구를 설정했고, 조선에서의 전교와 사목을 파리 외방 전교회에 맡기게 됩니다.
    • 2. 한국 천주교회의 뿌리

    • 1891년 종현성당(현 명동대성당)
    • 조선대목구 설정 이후에도 한국 교회는 기해박해(1839년)와 병오박해(1846년)등 두 차례에 걸쳐 큰 박해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한국교회는 교회 재건과 조선인 사제 양성 노력을 멈추지 않았으며, 그러한 노력에 힘입어 1845년 조선인으로서는 처음으로 김대건 신부가, 1849년에는 두 번째로 최양업 신부가 사제로 서품되었습니다.
      1855년 베르뇌 주교는 성요셉신학당(배론)을 세워 조선 내에서 조선인 사제 양성 교육을 시작했고, 서울 두 곳에 목판 인쇄소를 세워 ‘천주성교공과’, ‘성교요리문답’ 등 각종 교리서를 번역해 간행했습니다. 특히 1874년 달레 신부는 파리에서, 제5대 교구장이었던 다블뤼 주교의 자료를 바탕으로 ‘한국 천주교회사’를 펴내어 조선 교회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었습니다.
      1만여 명에 달하는 신앙의 선조들이 순교했던 병인대박해(1866년) 이후 박해의 회오리가 점차 사라져 가던 1882년, 제7대 교구장 블랑 주교는 김범우 회장 집에 있던 명동 공소를 토대로 종현 본당(지금의 명동 본당)을 설립했습니다.
    • 3. 서울대목구의 설정과 분리

    • 1886년 한불조약이 체결되면서 어느 정도 선교의 자유를 얻게 되고, 1898년 명동 대성당의 봉헌식을 계기로 전국 곳곳에 성당이 세워지고 전교가 활발하게 이루어졌습니다. 그런 가운데 신자 수가 날로 늘어나 제주도와 간도까지 뻗어나가자, 1911년 조선대목구에서 대구대목구가 분리되기에 이릅니다. 이 때 조선대목구는 서울대목구(당시 이름은 경성대목구)로 이름을 바꾸어 충청도 이북 지역만을 관할하게 됩니다.
      1920년에는 함경도와 간도 지방을 관할하는 원산대목구가 분리되었고, 1927년에는 평안도 지역의 평양지목구가 독립되었습니다. 1928년 1월에는 황해도를 감목대리구로 만들고 한국인 김명제 신부가 초대 감목대리를 맡았습니다.
      이처럼 한국 천주교회가 날로 발전하는 가운데 1925년 7월 5일에 로마 교황청에서 기해박해와 병오박해 때 순교한 79위의 시복식이 열렸습니다.
      1939년에는 춘천지목구가 분리·설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신사 참배, 창씨개명 등 일제의 탄압으로 말미암아 시련을 겪어야 했는데, 1941년 12월 일제가 태평양전쟁을 일으키면서 상황은 더 나빠졌습니다.
      조선총독부가 외국인 선교사들을 체포·구금하고, 조선의 각 대목구의 장으로 일본인 성직자를 앉히려고 했던 것입니다. 이러한 와중에 당시 주교였던 라리보 주교가 사임하고, 1942년 초, 노기남 신부가 첫 한국인 주교로 서품되어 서울대목구의 제10대 교구장으로 임명됨에 따라 서울대목구는 비로소 파리 외방 전교회에서 자립하기에 이릅니다.
      노기남 주교는 일제 말기의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평양지목구와 춘천지목구의 장까지 맡아 서울대목구를 이끌었습니다.
    • 4. 민족해방과 시련

    • 노기남 대주교 착좌식
    • 1945년 민족 해방 이후 1950년 한국전쟁 직전까지 서울대목구의 본당 수는 16개로 늘어났씁니다. 하지만 한국전쟁으로 말미암아 교회가 파괴되고, 많은 성직자가 체포되거나 피살되었으며, 많은 신자가 목숨을 일게 되었습니다. 1953년 휴전과더불어 서울대목구는 세계 각국의 원조를 바탕으로 재건을 위해 노력했고, 그 결과 신자수가 늘어나면서 1950년대 말까지 본당이 29개에 이르게 됩니다.
      1962년 3월10일에는한국 천주교회에 교계 제도가 설정됨에 따라 서울교구, 대구교구, 광주교구가 대교구가 되었고, 이들 대교구를 중심으로 3개 관구가 설정되었습니다. 처음 서울관구에는 춘천·인천·대전·평양·함흥교구가 소속되었는데, 이후 1963년 10월 설정된 수원교구, 1965년 3월 춘천교구에서 분리·설정된 원주교구, 2004년 6월 서울대교구에서 분리 설정된 의정부교구도 서울관구에 속하게 되었습니다.
      1968년 4월9일에 김수환 주교(1969년 4월28일 추기경 서임)가 서울대교구장으로 임명되었고, 그해 10월6일에는 로마 교황청에서 병인박해로 순교한 24위의 시복식이 열렸습니다. 이로써 한국 교회는 순교복자 103위를 모시게 되었습니다.
    • 5. 서울대교구의 성장과 발전

    • 103위 순교자 시서어식(1984년, 여의도광장)
    • 1974년 원주교구장 지학순 주교가 체포되는 사건을 계기로 서울대교구는 인간 존엄성 회복을 위해 노력하면서 사회 문제 해결에 적극 참여하기 시작했습니다. 1984년 5월에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참석한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 기념 대회 및 103위 시성식이, 1989년 10월에는 제44차 세계성체대회를 여의도 광장에서 거행했습니다.
      이때를 즈음해 서울대교구의 신자 수가 급격히 증가했으나, 본당의 대형화와 중산층화로 인한 문제가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소공동체 운동 등 다양한 노력들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또한 1988년 5월에는 평화신문을 창간하고, 1990년 3월에는 평화방송국(PBC)을 개국해, 언론 및 방송 매체를 통한 복음 선포의 장을 새롭게 펼쳐가고 있습니다.
      1998년 6월에는 정진석 대주교가 제13대 서울대교구장으로 취임했고, 교구 시노드를 소집·개최해 폐막 때에는 교구장 교서 ‘희망을 안고 하느님께’를 반포했습니다.
      교구 시노드를 통해 한국 교회가 외적 성장에 치우쳐 그에 걸맞은 질적 성장을 이루지 못했다는 반성이 제기되었고, 이를 극복하고자 해외 선교와 북한 선교, 생명과 가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교구 사목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2012년 6월에 제14대 서울대교구장으로 염수정 대주교(2014년 2월22일 추기경 서임)가 취임했습니다.
      이후 서울대교구는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선포한 '신앙의 해'를 지내며 신앙의 기초를 튼튼히 하고 성경 말씀과 기도, 교회의 가르침과 미사를 통해 보다 충실한 신앙인이 되도록 노력해 왔습니다. 또한 순교자 현양 및 교구 내 성지 재정비를 통해 신앙의 뿌리를 찾는 일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2014년 8월 한국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례로 124위 시복식이 거행되어, 마침내 한국교회는 103위 성인에 이어 124위 복자를 모시는 은총을 받게 되었습니다.
    •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동료순교자 시복미사(2014년,광화문)